발현 후, 선택의 시간

 

벨라뎃다 수비루는 느베르 애덕수녀회 수녀들이 운영하던 양육원에 « 침식을 제공받고 일하는 » 기숙하는 사람으로 들어가게 된다.

그녀는 여기서 8년간 머물게 된다.

여기서 그녀는 수녀들이 환자들, 가난한 노인들과 수입이 없는 가족들의 아이들과 함께 매일 살아가는 모습을 보게 된다. 수녀들은 창립자 세례자 요한 들라벤이 요구한 것처럼, 실제로 가장 가난한 사람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었다.

« 저는 가난한 사람들을 좋아하며, 환자들을 돌보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저는 느베애덕수녀회 수녀님들이 있는 집에 남을 것입니다 ».

공동체는 벨라뎃다가 스스로 자신의 길을 찾도록 하면서 그녀를 맞이했다. 그녀는 결정하기 위한 시간을 가지게 된다.

« 저는 느베르 애덕수녀회에 입회할 것입니다. 그 수녀들은 저를 자신들의 수도회로 끌어들이려고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저는 가난한 사람들을 좋아하며, 환자들을 돌보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느베르 애덕수녀회 수녀님들의 집에 남을 것입니다. »

1866년, 그녀는 느베르로 향하게 되고, 앞으로는 느베르 애덕 수녀회 수녀들과 함께 살아가는 삶을 살게 된다.